전체기사

2018.11.20 (화)

  •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13.2℃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4.2℃
  • 맑음부산 12.6℃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경제

접이식 전기자전거, 레저에서 출퇴근까지

[시사뉴스 현정석 기자] 접이식 전기자전거가 지하철을 연계한 교통 수단으로 떠오르면서 삼천리, 알톤, 혼다 등 여러 회사에서 제품을 내놓고 있다. 회사마다 판매하는 종류도 바퀴가 13인치부터 26인치까지 다양해 무엇을 골라야 할지 난감하다.


전문가들은 목적에 적합한 유형을 선택해야 한다고 권한다.  가까운 지역 위주, 출퇴근, 레저까지 생각하는 사람들마다 골라야 할 방식이 다르다는 것이다.


이동거리가 짧은 지역의 경우 바퀴가 12인치에서 16인치가 무난하지만 레저를 생각하는 사람들은 20인치에서 26인치를 골라야 한다는 것이다.


접이식 자전거의 큰 장점은 지하철이나 KTX 등에 접힌 상태로 항상 휴대 승차가 가능하지만 일반자전거의 휴대 승차는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만 허용된다. 출퇴근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또, 한달 유지비용이 1000원 내외로 경제적이면서 출퇴근이나 레저 등 다양한 용도로 실용적이고 배터리 한번 충전 시 최대 25Km까지 주행 가능하며 무공해, 무소음으로 친환경적이다.


단점은 접이식 전기 자전거 대부분 옆으로 접는 방식이어서 휴대할 때 좀 불편하다는 점이다. 또 배터리가 분리되지 않아 자전거를 집안까지 들여와 충전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업계관계자에 따르면 접이식 전기자전거를 가장 많이 사가는 연령층은 50대로 레저를 포함한 다목적을 염두에 두고 산다고 한다. 자전거도로도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전기자전거법이 생기면서 일부 전기자전거는 자전거도로 출입이 통제됐다.


삼천리자전거는 레저쪽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16인치 모델 출시 후 20인치 모델을 내놨다. 알톤자전거는 먼저 전기자전거 시장에 뛰어들어 판매를 하고 있다. 혼다의 경우는 스쿠터 모양에 가깝다. 중국 샤오미 전기자전거도 가격경쟁력을 내세워 공략하고 있다. ASKMY는 작지만 디자인에 신경을 써 판매하고 있다.  


티앤에스모터스 ‘모야’는 앞뒤가 접히는 방식이어서 끌고 다니기에 편하다. 또 ‘TS멀티배터리’는 스마트터치 방식의 잠금 장치가 돼 있으며, 배터리 잔량 확인 및 USB 충전포트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해 적극 지원 정책을 펴고 있다”며 “전기자동차에 지원되고 있는 비용을 전기자전거에도 지원한다면 더 많은 사용자가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트노조 “감정노동자보호법 한달… 대형마트 조치 없어”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일명 ‘감정노동보호법’으로 불리는 ‘산업안전보건법’이 시행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전국 대형마트에서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마트산업노동조합(이하 마트노조)는 “전국 대형마트(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120여곳을 조사한 결과, 개정법의 취지대로 사업장 내 안전 예방조치의 의무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산업안전보건법’ 제26조의2 시행규칙에 따르면, 사업주는 건강장해 예방조치로 폭언 등을 하지 아니하도록 요청하는 문구게시 또는 음성안내를 하는 것으로 돼있다. 이에 따라 마트노조는 법 시행 전인 지난달 16일 각 대형마트 측에 공문을 보내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예방조치를 성실히 이행해 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정준모 마트노조 교선국장은 “예방조치에 대한 강제성도 처벌조항도 미비하기 때문에 법이 바뀌었어도 사업장 내 변화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라며 “부족한 법이나마 생겨 기대를 했지만, 그 전과 달라진 것이 없어 법의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마트노조 측은 “조사 결과, 거의 모든 매장에서 사전예방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그나마 진행됐다고 볼 수 있는 곳들도 이





[인문학칼럼] 자기가 뿌린 씨앗은 자기가 거두는 법이다!
너에게서 출발한 것은 다시 너에게로 돌아간다. (出乎爾者, 反乎爾者也. - 맹자편, 양해왕 하) ‘이열치열(以熱治熱)’이란 말의 유래는 한방의에서 감기 등으로 신열이 있을 때 취한제(取汗劑)를 쓴다거나, 한여름 더위에 뜨거운 차를 마셔서 더위를 물리친다거나, 힘은 힘으로써 물리친다는 따위에 흔히 쓰이는 표현입니다. 하지만 부정적인 표현으로 변형(變形)이 되면, 내가 당한 것은 꼭 되돌려 줘야만 직성(直星)이 풀리는 여유 없는 심보를 일컫는 말이기도 하지요. 입장을 바꿔서 얘기해 보겠습니다. 만약에 내가 무심코 던진 말이나 행동에서 타인의 응분(應分)을 사거나 큰 실례를 저질렀다고 가정했을 때, 그 당사자의 심정은 과연 어떠한 마음일까요? 여기서 항상 우리는 ‘역지사지(易地思之)의 마음’으로 실생활에 적용하는 자세를 가져야만 합니다. 문구를 해석해보면, 증자는 “네가 한 언행은 네게로 돌아간다. 즉 선에는 선이 돌아오고, 악에는 악이 돌아온다”라고 말했던 것이지요. 실로 ‘인과응보(因果應報)적인 삶의 전형적인 형태’로 보입니다. 즉, 이는 ‘노(魯)나라와의 싸움에서 추(鄒)나라 군대의 장교가 33명이나 전사했는데, 그 부하인 백성의 군대는 한 사람도 죽지 않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