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09 (화)

  • 맑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0.9℃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5.4℃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2.8℃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3.3℃
  • 맑음강화 24.0℃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시사만평

[크레옹의 시사만평] 한반도 평화 익어가길...



[시사뉴스 우인덕 작가]  세기의 번갯불에 판문점은 콩 구웠다!











[내마음의 등불] 원망과 시비가 없이
실직이나 부도 등으로 인해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닥치면 화평해 보이던 가정이 불화하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보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만일 가장이 직업을 잃었다면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하루 빨리 현실에 맞는 일자리를 찾는다든가 다른 살 길을 찾아 나서야 하지요. 그런데 자신이 그렇게 된 것은 회사의 무능한 경영진 탓, 정치인들과 경제 관료들의 탓이라며 자포자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처럼 나약해진 남편에게 아내가 “당신 같은 남편을 만나 내가 고생한다”는 말을 한다면 얼마나 상처가 되겠습니까? 감정의 골만 깊어질 뿐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반면에 어려운 때일수록 원망하고 시비할 것이 아니라 서로의 처지를 이해해 주고 의지가 되어 준다면 얼마나 큰 힘이 되겠습니까? 예컨대 남편에게 “이제껏 고생했으니 잠시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으세요. 다시 힘내서 시작하면 되잖아요.” 하며 따뜻한 말로 위로해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면 그 사랑에 힘입어서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비단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 속에서 상대로 인해 어떤 불이익을 당해도 원망과 시비를 하지 않고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