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3.07 (목)

  • 맑음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6.7℃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1.0℃
  • 구름조금울산 7.5℃
  • 맑음광주 7.1℃
  • 구름많음부산 9.6℃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7.2℃
  • 구름조금경주시 6.9℃
  • 구름많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문화

천재 기타리스트 페르난데스 초청 힐링 콘서트

28일 오후 7시30분 심산문화센터 반포심산아트홀
배종훈 지휘 서초교향악단 연주


[시사뉴스 박세원 기자] 세계적인 천재 기타리스트로 불리는 에듀와르도 페르난데스 초청 힐링 콘서트가 28일 오후 7시30분 심산문화센터 반포심산아트홀에서 열린다.


배종훈 서초교향악단 예술감독겸 상임지휘자가 지휘하는 서초교향악단과 함께 호흡을 맞출 에듀와르도 페르난데스는 우루과이 몬테비데오(Montevideo) 출신으로 뛰어난 기타 실력으로 일찍부터 명성을 알려왔다.


일곱살때부터 스승인 아벨 칼레바로(Abel Carlevaro), 귀도 산토소라(Guido Santorsola) 그리고 헥토르 토사(Hector Torsa)등 유명 교수들에게서 이미 연주자로서의 기초를 다졌다.

1971년 우루과이 기타 콩쿨에서 최우수상을 획득했는가 하면, 함과 동시에 1972년 브라질 뽀르또 알레그레(Porto Alegre) 기타 콩쿨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 이듬해 스페인 기타 콩쿨(Andre Segovia Competition in Mallorea)에서도 역시 그랑프리를, 1975년 프랑스 파리에서 라디오 프랑스가 주최한 파리 국제 기타 콩쿨에서 최고의 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천재 기타리스트의 이름을 얻기 시작했다.


연주회는 서초교향악단의 '카프리올 현악 오케스트라를 위한 모음곡'(피터 워락 곡)으로 시작해, J. 로드리고의 '아랑훼즈협주곡'(기타 에듀와르도 페르난세드), '슈베르트의 교향곡 5번'으로 이어진다.   










김성환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제도, 분산형 에너지체계 구축에 걸림돌"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김성환 의원과 우원식 의원은 전국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 (사)전국태양광발전협회와 함께 3월 7일(목),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RPS 시장 진단 토론회를 개최했다. 2012년 이명박 정부가 발전차액지원제도(이하 ‘FIT’)를 대신해 도입된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이하 ‘RPS’)는 재생에너지 보급에 일정부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러나 FIT에 비해 시장가격의 불확실성이 높고 대규모 발전사업자들에게만 유리하게 설계되어, 민간 재생에너지 시장의 성장을 저해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의 우재학 실장은 “2012년 RPS 제도 시행 이후 약12.3GW의 재생에너지 설비가 보급되었으며, 의무이행도 2017년 기준 90% 이상”이라고 강조하며 RPS 제도의 효과를 강조했다. 그러나 “소규모 분산형 전원의 확대를 위해서는 주민참여형 사업의 확대가 필요하기 때문에 제도 개선이 끊임없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한국전기연구원 전력정책연구센터의 조기선 센터장도 “전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 정책방향은 RPS와 FIT 제도의 장점



예술의전당, '컬처 리더' 2기 발대식 열어
[이화순의 아트&컬처]예술의전당이 문화·예술을 매개로 관람객과 예술의전당을 연결하는 문화전도사겸 대학생 기자단 '컬처 리더' 2기 발대식을 2일 오후 오페라하우스에서 개최했다. 통통 튀는 아이디어와 젊은 감각으로 앞으로5개월간 활동할 '컬처 리더 2기'는최종 선발된 대학생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발대식에는이들 10명의 '컬처 리더' 2기가 참석해 문화예술로 세대와 계층간 소통을 이끄는 문화전도사로서 책임을 다할 것을 다짐해 눈길을 끌었다. 발대식에는 고학찬 사장 등 예술의전당 임직원들이 참석했다.▲환영 인사와 ▲'컬처 리더' 프로그램 설명 ▲임명장 수여식 ▲기자단 인사 ▲기념사진 촬영의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 후에는 서울서예박물관에서 '자화상 自畵像 - 나를 보다'전을단체 관람하며 5개월간 함께 활동할 단원들과 친목을 쌓고 컬처 리더로서 소속감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고학찬 사장은 기자단에 임명장을 수여하며 “대학생들이 문화예술을 가까이 하고 즐길 때 삶이라는 토양의 질이 건강해질 수 있다”며 “예술의전당이 대학생들에게 먼저 문턱을 낮추고 다가가고자 이와 같은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뜻을 밝혔다. 컬처 리더 2기로 활동하게 된 김혜림(한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