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0.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18.9℃
  • 연무서울 18.2℃
  • 구름많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7.5℃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0.0℃
  • 흐림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17.8℃
  • 구름많음보은 17.5℃
  • 흐림금산 15.8℃
  • 흐림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승안 교수'의 전체기사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