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5.19 (수)

  • 맑음동두천 14.0℃
  • 구름많음강릉 16.7℃
  • 맑음서울 15.3℃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조금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4.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5.7℃
  • 구름조금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바이오ㆍ제약

차바이오텍,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 기술 '일본특허 획득'

URL복사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차바이오텍이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 제조 및 보관방법 (특허명 : NT세포의 보관방법 및 뱅킹 시스템 / 출원번호 : JP201800524023)'에 대한 일본 특허를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차바이오텍이 획득한 특허는 ▶핵을 제거한 난자에 면역거부반응이 적은 유전자를 가진 성인의 체세포 핵을 주입하는 '체세포 핵 치환(Somatic Cell Nuclear Transfer/SCNT)' 기술을 적용 ▶본인 외에 타인에게도 투여할 수 있는 배아줄기세포를 제조·보관하는 기술로 ▶체세포 공여자의 유전정보를 저장·관리하는 프로그램을 비롯해 세포를 손상 없이 장기 보관할 수 있는 동결보존 시스템까지 확보 배아줄기세포의 범용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특히 차바이오텍의 특허 획득은 재생의료 분야 선진국인 일본에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향후 일본 줄기세포 뱅킹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마련했다'고 자랑했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국내에 이어 일본에서도 특허를 획득하며 줄기세포 개발 역량을 강화해나가고 있다"며 "일본은 2014년부터 '재생의료법'을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배아줄기세포 임상을 허가하는 등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어, 이 기술을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공수처 1호사건, 조희연 '특별채용 의혹'…첫 압수수색 10시간만에 종료
30여명 수사관을 두 조로 나눠 9층과 10층 조 교육감, 입장문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8일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하며 출범 후 첫 강제수사에 나선지 10시간 만에 종료했다. 공수처 수사2부(부장검사 김성문)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 해 오후 7시10분께 종료했다. 공수처는 이날 30여명의 수사관을 두 조로 나눈 후 교육감실이 있는 9층과 조 교육감의 비서실장이었던 A씨가 근무 중인 정책·안전 기획실의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이와 함께 시교육청 바로 옆에 있는 학교보건진흥원 건물 3층 종합전산센터도 압수수색했다. 공수처는 감사원에서 자료를 넘겨받은 조 교육감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 사건에 '2021년 공제1호'를 부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어 이달 초 경찰이 이첩한 감사원의 조 교육감 고발 사건에는 공제2호의 사건번호를 부여했다. 1호 사건에 '공제1·2호'를 매기고 이날 첫 강제수사에 나선 것이다. 조 교육감은 대법원 유죄 판결로 당연 퇴직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조합원 등 해직교사 5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